본문 바로가기

여행 경상남도

(309)
자수정동굴나라 송운사 대석굴 홍류폭포를 다녀와서 가까이에 있는 자수정동굴나라로 갔다 자수정동굴은 두번 들어가봤기에 관람은 패스하고 놀이공원을 둘러보고 송운사 대석굴로 올라가 보았다 송운사에서 보는 풍경은 속을 뻥 뚤리게하는 신불산과 영축산까지 조망이 되는 멋진 곳이었다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자수정로 212 영남의 교통요충지인 언양(삼남)에 있는 자수정동굴나라는 자수정 광산의 폐갱도를 활용하여 조성한 국내 최초의 인공 동굴 관광지이다. 자수정동굴나라는 개미집처럼 미로로 연결된 동굴은 총연장2.5km, 넓이는 약 16,529m²의 연평균 온도가 12~16℃이며 자수정우석을 직접 관찰하고 각종 전시물과 스릴만점의 서커스 공연을 관람하는 여름에는 추위를 겨울에는 온기를 느낄 수 있는 국내 유일한 동굴테마 관광지라 자부한다. 동굴 외부에..
홍룡폭포 멋지게 쏟아지다 요즘 비오는 날이 잦다 어제도 많은 비가 내렸고 오늘도 종일 이슬비가 내렸다 양산에 있는 홍룡사 홍룡폭포를 가봐야겠다 싶어 오후에 잠시 다녀왔는데 ..... 비온 후라서 수량이 엄청나게 불어 쏟아지는 소리가 굉음에 가까울 정도로 크게 들린다 숲이 우거지고 비가와서 그런지 습한 기운이 엄습한다. 쏟아지면서 흩어지는 물방울 때문에 가까이 가지도 못하겠고 멀지감치 서서 홍룡폭포를 담아왔다. 오늘은 홍룡폭포가 주인공이다. 옆에있는 관음전이 작아보여 ~ ^^ 홍룡폭포 아래 2단으로 떨어지는 폭포. 사진은 조용하니 평화로워 보여도 물방울 튐으로 인해서 뿌옇게 보였었고, 소리가 커 시끄러워 정신이 없었다. ^^ 천성산 홍룡사 가홍정 홍룡사 대웅전. 부처님께 삼배로 인사드리고 나온다. 무설전 부엉이 해바라기 사진 집에..
김해 천문대 김해천문대는 김해시 분성산 정상에 마치 산이 알을 품은 듯한 모습의 신기한 건물로 경남지역 유일의 시민천문대입니다. 1998년 밀레니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천체와 우주에 대한 일반인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자라나는 청소년들 에게 꿈과 희망을 주며, 시민들에게 낭만과 추억을 선사하기 위하여 추진되어 2002년 2월 1일에 개관하였습니다.천문대의 형상이 알을 닮은 것은 기원전에 김해지역에서 형성되었던 가락국의 시조인 김수로왕이 알에서 태어난 것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수로왕의 왕비인 허황옥은 인도의 아유타국 출신의 공주로 알려져 있는데, 첨단 항해장비가 없던 당시 배를 타고 가락국으로 올 때 별을 보고 항해해 왔을 것으로 충분히 추측할 수 있습니다.또한 가락국의 왕자가 진례 토성 위의 상봉에 별을 관측하기 위한 ‘..
국립김해박물관 구지봉 수로왕비릉 낙동강 하류의 작은 부족들이 뭉친 연맹 왕국 가야는 동시대에 경쟁했던 고구려, 백제, 신라에 비해 전해지는 기록이 미비하다. 그래서 왠지 신비로운 느낌이 든다. 가야의 건국 신화가 깃든 구지붕 기슭에 자리 잡은 국립김해박물관은 베일에 싸인 가야의 비밀을 풀기에 가장 적합한 곳이다. 고구려, 백제, 신라가 서로 대립하며 성장하고 있을 삼국시대에 낙동강 주변의 평야 지역에도 여러 작은 나라들이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가야다. 삼국보다 전해지는 기록이 미비해 '철의 왕국'으로 일축되고는 했지만, 고분의 발굴을 통해서 드러나는 500여 년의 가야 역사가 국립김해박물관을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다. 연지공원과 이어져 있어 같은 여행지로 보면 되겠다 전시실은 예전에 다녀오면서 포스팅 해 놓은게 있어 오늘은 패스 ~ "..
김해 연지공원 나들이 지난 봄에 연지공원을 다녀가면서 먹었던 보쌈이 생각나서 오늘 또 오게 되었다. 아프고나면 먹고싶은게 꼭 한가지씩은 있다 이번엔 그게 보쌈이었다 갑자기 생각난 김해 연지공원 주변에 있는 "소반" 보쌈집 그 보쌈이 너무 먹고싶어서 ~ ㅋ 갔으니 연지공원의 여름풍경도 구경하고 먹고싶은 보쌈도 먹고 ...ㅋ 김해 나들이 하고 온 날. 김해 내동에 자리한 도심 공원. 대성동고분박물관, 국립김해박물관과 인접해 있어 김해의 역사 유적을 살펴보다 잠시 들러 휴식을 취하기 좋다. 호수 곳곳에 시원한 분수가 있어 눈이 즐겁고, 호수 위를 지나는 다리를 걸으며 호수에 비친 하늘을 보는 여유도 즐길 수 있다. 호수에는 연꽃, 어리연 등이 심겨져 있으며, 꽃 상자를 띄워 계절에 따라 공원 이용객에게 다양한 경관을 느끼게 하고 ..
양산 워터파크 수련꽃 뚝방 금계국 정말 예뻤어 토요일 일요일은 손녀 돌봐주고, 월요일인 오늘 아침 일찍 잠에서 깨 창문을 열어보니 비 온 흔적이 있어 '밤새 비가 내렸네' 하면서 우엉조림 한가지 해놓고 있으니 다시 비가 내린다. 오늘도 비요일이 되려나 보다 ~ 했는데 오후에 햇빛이 쨍쨍이다. ㅋㅋ 얼마전 티비에 "생활에 달인"에 출연했던 "단 카페" 가 양산에 있다고 해서 단팥죽과 팥빙수 먹으러 갑시다. 가면서 워터파크 수련꽃도 보고 ... ㅋ 지금쯤 양산 워터파크 수련꽃이 피었을것 같은데 ... 역시 예쁘게 피어있었다. 노랑어리연도 같이 피어 이쁘고, 분수대에서 시원하게 물을 뿜어 올리니 좋고, 이제는 덥다. 여름이야 ~ 연두색에서 초록색으로 변한 나무들을 보면서 싱그럽다. 녹음이 짙어졌어 ~ 어느새 이렇게 빨리 흘러가는지 ~ 모두들 나무 그늘 벤..
양귀비꽃이 가득 피어있는 악양 뚝방길 양귀비꽃의 빛깔은 선명한 주홍빛으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을 만치 화려합니다. 길고 가느다란 줄기에 얹힌 둥글고 커다란 꽃잎이 바람이 불 적마다 나비가 날개를 파르르 떨 듯 흔들리는 모습은 자못 선동적이기까지 하지요. 양귀비꽃의 꽃말은 ‘위안’과 ‘망각’, 우미인초의 꽃말은 ‘속절없는 사랑’입니다. 양귀비꽃은 우미인초 라고도 부른다네요. 중국의 아름다운 두 여인의 이름을 딴 꽃이라고 .... ^^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양귀비꽃은 풍문으로만 전해졌습니다. 어느 시골 주민이 그저 꽃이 예뻐서 길렀는데 어느 날 영문도 모르고 경찰서에 붙잡혀 갔다더라, 아편의 원료가 되는 꽃이 있다더라, 하는 다소 무서운(?)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다 몇 년 전부터 시청이나 구청에서 조성하는 화단에 버젓이 양귀비꽃이 등장하기..
함안 입곡군립공원 경상남도 함안군 산인면 입곡공원길 일제강점기에 농업용수를 마련하기 위해 만든 입곡저수지 일대에 조성한 공원이다. 저수지 왼편에 깎아지른 절벽을 따라 소나무숲이 우거지고 숲 사이로 등산로가 나 있다. 봄이면 저수지 주변 산책로의 벚꽃이 장관을 이룬다. 저수지 상류 오른쪽에는 관중석을 갖춘 운동장이 있다.입곡저수지는 일제강점기 때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위하여 협곡을 가로막은 저수지로서 둘레가 약4Km나 되며 폭은 부르면 대답할 수 있는 거리이지만 길이는 뱀처럼 생겨 끝과끝을 볼 수 없는 함안에서 제일 큰 저수지이다. 저수지 왼편을 따라 깍아지른 절벽에는 송림이 우거져 있고, 송림사이 잔디나 암석이 자연 그대로의 노천 휴게소를 제공한다. 휴일이면 가족 단위 인파가 줄을 이어 주위의 인근 도시민에게도 그 소문이 ..
함안 악양뚝방길 경상남도 함안군 법수면 주물리 왜 악양뚝방길이라고 하는걸까? 주소는 법수면 주물리라고 하는데 ..... 양귀비꽃 예쁘다고 소문이 나서 다녀왔다. 꽃길만 걷고 온날 ! ^^ 함안 악양뚝방길에 양귀비, 안개꽃, 수레국화 꽃이 피었다는 정보를 입수하여 다녀왔는데 광활하게 펼쳐진 꽃밭이 황홀경에 빠져들게 한다 주차장은 만차여서 들어가지 못하고 경찰아저씨가 가리키는 곳으로 가서 길가에 주차하고 뚝방길로 올라갔다 풍차가 있고 뚝방길 넘어로 꽃밭이 우와~ 할 정도로 예쁘게 피어있었다 ^^ 내려가 보는데 왼쪽으로 경비행기가 있었고 4일동안 흐리고 비오고 하더니 오늘은 뙤약볕에 여름같이 더운 날이었어 경비행장. 조종사 체험하는데 8만원이라고 하네. 노란색 경비행기가 앞으로 나오더니 활주로를 왔다 갔다 그러더니 붕 ~ 떠..
밀양 수덕사 당말리공원 위양지를 다녀왔지만 하루해가 길어지다 보니 아직 해가 중천에 떠있고 어디를 가 볼까? 검색하다 보니 수덕사가 있다. 수덕사 하면 충남에 있는 유명한 사찰이 떠오르는데 ..... 처음 듣는 사찰이면서 개인사찰이었다가 통도사 말사로 등록되었다고 한다. 낙동강이 내려보이는 곳에 아름답게 꾸며놓은 곳이라고 하니, 네비에 찍고 찾아 가보았다. 다행이 부산으로 가는 길에 있는듯 하다. 김해 진영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 수산면이었다. 주차장 주차하고 보니 여기는 당말리공원 주차장. 당산숲을 지나 이어지는곳에 수덕사가 있었다. 밀양 하남읍 내동2길. 대한불교 조계종 수덕사절 밀양 수산읍 끝자락에 위치하여 하남 동네의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고 낙동강이 내려다보이는 곳에 수덕사가 있다. 절의 담벼락에는 동자승이 웃고 있어..
밀양 위양지 이팝나무꽃 경상남도 밀양시 부북면 위양로 273-36 위양지(位良池)는 '선량한 백성들을 위해 축조했다고 붙여진 이름'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나 이 이름은 근래에 바뀐 이름으로 본래 이름은 양양지다. 신라 때 축조됐다는 양양지는 논에 물을 대던 수리 저수지였지만 인근에 거대한 가산저수지가 들어서 본래의 기능을 잃었다. 그러나 논에 물을 대는 대신 그림처럼 아름다운 풍경으로 많은 관광객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밀양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팝나무가 피고 있고 아름드리 왕버드나무와 소나무들로 울창한 숲을 두르고 있어 사시사철 아름다운 운치를 즐길 수 있다. 양양지의 풍경을 완성하는 건 정자인데, 연못에 떠 있는 섬 하나에 1900년에 지어진 안동 권씨 문중 소유의 정자 '완재정'이 있다. 이 정자 주변으로 핀 이팝나무와 찔..
통도사 서운암의 풀꽃 금낭화 죽단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에 있는 통도사(通度寺)의 암자. 양산의 영축산(靈鷲山) 자락에 있는 서운암(瑞雲庵)은 고려 후기인 1326년(충목왕 2) 충현(冲絢) 대사가 창건하였다. 이후 별다른 기록은 없고 1859년(철종 10)에 남봉(南逢) 화상이 중창하였다고 한다. 통도사의 19 암자 중 하나로 법당과 요사를 갖추고 있다. 특별한 문화재는 없지만, 주변이 야생화군락지로 유명해 방문하는 사람들이 많다. 통도사 서운암은 풀꽃축제가 매해 4월이면 열리고 시화전과 함께 ... 끝나고 나면 염색천 축제도 옺칠도 다양한 문화의 장이 되고 있는 곳이다. 요즘은 금낭화 꽃과 골담초 꽃이 피어 찾는이가 많다. 늘~ 꽃이 피어있으니 볼거리, 느낄거리 가 있어 마음이 예뻐지는 것 같은 느낌적 느낌 ! 이랄까. 마음이 평온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