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찰 경상남도

(109)
내원사 노전암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하여 다녀오게된 내원사 노전암큰절은 어딜가나 다 몰려오는 차량들로 정체되고 내원사도 마찬가지로 들어가는데 차량이 정체되어 산문에서 교통정리 하시는 분이 나오는 차량만큼 들여 보내주고 있었다내원사 계곡은 영남의 금강산이라고 할만큼 아름답고 맑은 물이 흐르고 있었다올봄에는 비가 자주 오다보니 물이 많아서 더 보기 좋았고계곡을 청소한듯 깨끗한 맑은 물이 흐르고 초록의 푸르름이 한층 더 싱그럽게 하고 있었다숲속 1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어서 들어갔다계곡을 따라 소나무 숲 사이로 연등을 달아 놓아 알록달록 보기 좋았고내원사 도착하여 등달고 법당 부처님께 인사올리고 나와서 점심 공양을 하였다연등만들기 체험도 있고, 비즈로 팔지 만들기도 하고, 음료가 천원 이천원 팝콘도 이천원커피콩빵도 이천원. 우리..
천성산 원효암 5월 15일은 스승의 날이자 초파일이기도 하다부처님 오신날초파일이 이틀밖에 남지 않았는데 연등을 달지 않아서 오늘 연등달러 원효암에 갔다가종무소에 들러 연등달고, 천성산 원효봉도 올라보고, 싱그러움을 보고 왔다지난 2년은 법당등을 달았는데 올해는 늦게 갔더니 법당등이 다 끝났다고 하시면서약사전에 달아야 한다고 하여 그렇게 해 주세요.올해는 원효암가면 약사전 올라 건강을 기도해야겠다.  _()_    원효암은 언제와도 내 마음이 편안한 곳이다     올해는 법당앞에 근사한 작품을 전시해 놓았다너무 멋져서 하나하나 담아 보고,    담장 넘어 양산시     5월의 싱그러움이 가득하다           법당 앞에 있던 작품 느낌이 너무 좋았어  ^^    합장                            ..
부처님 오신날 다녀온 통도사 3암자 차지종가 통도사 茶之宗家 通度寺 통도사는 신라시대부터 부처님의 사리탑에 차 공양을 올리기 위해 다소촌(茶素村)을 두고 오랬동안 차 역사를 이어 왔습니다 이러한 차문화는 현재까지 계승되어 오래전부터 스님들은 매년 곡우에 통도사 차밭에서 차를 수확해 직접 제다하여 부처님오신날 보궁에 차를 올리는 보궁헌다례 의식을 거행하고 있습니다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영축산의 기운을 머금은 맑고 청정한 감로다를 부처님 전에 공양 올립니다. 하늘 위 하늘 아래 오직 나만이 존귀하다 삼계가 모두 괴로움이니 내가 이를 편안케 하리라 바로 그때 하늘과 땅은 크게 진동하고 온 세계가 환하게 빛났다. 천상의 신들이 태자를 호위하려 모여들었고, 용왕 형제가 따뜻한 물과 찬물을 비처럼 내려 태자를 씻겨드렸다 욕불의식 싯다르타 태자는 이렇게..
재악산 표충사의 신록은 아름다워 사명대사 호국성지 표충사 사명대사 호국성지 재약산 표충사는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삼국통일을 기원하고자 죽림정사를 창건한 후 황면선사가 중창하고 삼층석탑을 세워 석가여래의 진신사리를 봉안하면서 영정사라 다시 명명한 이후 조선 현종 때에 다시 표충서원을 세워 서산, 사명, 기허, 삼대성사를 모시고 매년 음력 3월과 9월에 제향을 올리면서 지금의 표충사로 개칭하여 사명대사의 호국 성지로 국민의 귀감이 되고 있다 문화재로는 국보. 보물. 등 8백여 점이 있다. 표충사 산문 매표소 문화재 관람료 : 1인 3,000원 주차 2,000원 재악산 표충사 표충사 표충사는 큰 산 "재악산"이 병풍처럼 둘러쳐져 있고 앞으로는 붓처럼 생긴 산이라고 하여 "필봉"이 마주 보고 있다 뒤로 펼쳐진 재악산의 사자봉, 수미봉 천황산 필..
천성산 내원사 천성산 상리천 야생화를 담고 내려와 내원사로 갔다 오후 3시쯤 조용한 산사에 적막 만이 흐른다 우리는 종무소 들러 공양미를 받아들고 법당으로 들어갔다 내원사는 비구니 사찰이다 법당안이 어찌나 깨끗하고 정갈하던지 바닥이 거울처럼 반들반들 하다 부처님께 삼배를 올리고 간절한 소원도 이야기 한다 모두에게 평화가 깃들기를 ..... 오늘은 이곳까지 차타고 올라와 주차하고 들어간다 수선화가 먼저 반겨주고 매화꽃도 이제야 피었네. 이곳이 사진 찍으면 예쁘게 나오는 곳이다 예쁜 '시클라멘트' 꽃이 화분에 심어져 있어 우릴 반긴다 예뻐서 한번더 사랑스러워서 한번 더 ㅋㅋㅋㅋ ^^ 매화꽃이 산속이라 기온이 낮아 이제야 피었나 보다 목련꽃이 멀리서 반겨주고 벽화 홍매화도 피었다 목련꽃 화사합니다 가랑코에 쉬어가라고 벤취를..
사명암 반야암 극락암 봄 찾으러 다녀오다 통도사 자장매 핀걸 카메라에 담고 공양간에서 공양을 하고 암자 순례길에 나섰다 사명암부터 가 보았더니 마당 한켠에 매화꽃이 피어 봄을 알려 주었고, 반야암에 갔더니 거기서도 매화꽃이 피어 반갑게 맞아준다 극락암에도 다녀왔다 거기에서도 홍매와 상사화 새싹이 올라와 봄을 알린다 멀리 갈것도 없이 암자 마당에 핀 매화꽃을 보고 봄을 찾았다 사명암 일승대 매화꽃 연못위에 단풍잎 하나 떨어져 조각배처럼 떠 다니고 귀여운 동자승 2월 15일 다녀온 사진 "매화꽃" 극락보전 앞 향불 요사채 사명암 대숲 목련나무 꽃눈 반야암으로 왔다 영축산이 뒤로 펼쳐져 있고 백매화 꽃이 피었다 홍매도 피었고 반야보전 반야암 정자 극락암 으로 왔다. "세수전" 상사화 새싹이 뾰족뾰족 올라오는게 너무 귀여워 ~ ^^ 마당에 뛰어노는 강..
방장산 대원사 경상남도 산청군 삼장면 지리산(智異山)에 있는 삼국시대 승려 연기가 창건한 사찰. 대한불교조계종 제12교구 본사인 해인사(海印寺)의 말사이다. 548년(진흥왕 9) 연기(緣起)가 창건하여 평원사(平原寺)라 하였다. 그 뒤 폐사가 되었던 것을 1685년(숙종 11)운권(雲捲)이 옛터에 절을 짓고 대원암(大源庵)이라 하였으며, 1890년(고종 27)구봉(九峰)이 낡은 건물을 중건하고 서쪽에 조사영당(祖師影堂), 동쪽에 방장실(方丈室)과 강당을 짓고 대원사로 이름을 바꾸었다. 1913년 12월 화재로 소실되자 주지 영태(永泰) 등 50여 명이 16,000원의 시주를 얻어, 1917년 전(殿)·누(樓)·당(堂)·각(閣)과 요사채 등 12동 184칸의 건물을 중건하였다. 1948년 여순반란사건 때 공비들의 약탈 ..
지리산 서암정사 경상남도 함양군 마천면 광점길 27-79 산 깊고 물 맑으니, 이곳에 드는 이의 마음이 절로 청정해진다. 서암정사는 지리산 산맥 위에 앉아 천왕봉을 멀리 바라보고, 한국의 3대 계곡으로 유명한 칠선계곡을 마주하는 천혜의 절경에 자리하고 있다. 추성리 갈림길에서 널찍한 도로를 따라 400m 가량 표지판을 쫓아가면 '백천강하만계류, 동귀대해일미수'(수많은 강물 만 갈래 시내 흘러, 바다에 돌아가니 한물맛이로다)란 돌기둥이 참배객을 맞는다. 바로 서암정사의 입구다. 서암정사는 '지리산에 펼쳐진 화엄의 세계'란 별칭이 말해주듯, 온 도량이 불교의 화엄세계를 상징하는 갖가지 장엄한 마애불로 채워져 있다 서암정사의 중심은 불경속 극락세계의 장엄함을 바윗굴 속에 재연해놓은 극락전 석굴법당이다. 이곳에는 아미타불을 위..
지리산 벽송사 경상남도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智異山) 칠선계곡(七仙溪谷)에 있는 조선전기 승려 벽송이 중창한 사찰 경상남도 함양군 마천면 추성리 259 오늘이 음력 7월7일 칠석날이었다 백무동계곡에서 나와 영원사를 다녀와서 추성리로 왔다. 몇해전 여름 칠선계곡 트래킹 한적있다. 물맑고 계곡좋고 산을 넘고 물을 건너 다녀오면서 힘들었지만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칠선계곡 가을에 와야지 해놓고 가을엔 못가보고 여름에 다시 오게 되었다. 이번엔 벽송사와 서암정사 다녀가려고 한다. 대한불교조계종 12교구 본사인 해인사(海印寺)의 말사이다. 예로부터 수행처로 널리 알려진 곳이지만 여러 번의 화재로 인하여 사적기(事蹟記)가 없어 창건연대 및 자세한 역사는 알 수 없다. 다만, 현 위치에서 50m 위의 옛 절터에 있는 삼층석탑이 고..
지리산 영원사 여행 3일차 영원사, 벽송사, 서암정사, 산청 동의보감촌, 밤머리재를 넘어 대원사계곡 새재마을까지 드라이브 후 대원사 방문 산청 자양보유원지 1박 지리산 7암자중 영원사를 다녀왔다 (도솔암, 영원사, 상무주암, 문수암, 삼불사, 약수암 실상사.) 영원사는 경상남도 함양군 지리산 중턱에 위치하고 있는데, 일명 삼정산으로 불리는 곳으로 해발 920m의 고지대에 가람이 자리하고 있다. 경남 함양군 마천면 삼정리 양정마을에서 남서쪽 지계곡을 타고 도솔암을 지나 삼각봉 북쪽 능선으로 올라가는 중간쯤에 위치한 영원사는 호젓한 산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함양읍에서 지리산 영원사로 가는 길은 재미난 이야기로도 가득하다. ‘가루지기전’의 주인공 변강쇠와 옹녀의 전설이 깃 들인 함양 오도재가 영원사 가는 길목에 ..
함양 용추사 경상남도 함양군 안의면 용추로 623 이 사찰은 신라 소지왕 9년(487)에 각연대사(覺然大師)가 창건한 옛 장수사와 4대 부속 암자중에서 현존하는 유일한 사찰로서 대한불교조계종 제12교구인 해인사(海印寺)의 말사(末寺)이다. 6.25동란때 소실되어 1953년 안의면 당본리에 있는 봉황대에 별원을 차려 놓았다가 옛터의 복원을 추진하여 1959년 재건하였다. 주변 경관이 수려한 자연속에 위치하고 있으며 옛장수사의 흔적을 간직한 경상남도 유형문화재인 『덕유산장수사 일주문(德裕山長水寺 一柱門)』을 비롯한 많은 문화재가 보관되어 있으며, 이곳 장수사에서 설파상언대사(雪坡 尙彦大師)가 전국의 승려들을 모아놓고 화엄경(華嚴經)을 강의 했던 유명한 곳으로 전해지고 있다. 용추사 뒤편 용추계곡 상류에는 기백산군립공원과..
표충사 한계암 가는 길 한계암은 주위에 금강폭포와 은류폭포가 감싸고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천황산 제약산 등산길에 이곳을 지나간적 있고, 한번은 등산하면서 인상에 깊게 남은 이곳이 그리워 왔었던적 있다. 목이말라 샘물을 마시고 있는데 그때 보살님께서 커피를 타 주셨다. 또 그것이 인연이 되어 이번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하여 표충사 왔다가 한계암까지 올라오게 되었다. 몇일전 비가 많이 온 관계로 폭포에는 보기좋게 물이 흐르고 있었다. 갈수기에는 폭포가 말라있어 그때 다녀간 사람들은 폭포가 있었나 ? 할것이다 금강폭포 위에 자리하고 있는 한계암 한계암이 중간에 있고 양쪽에서 폭포가 흘러내린다 직선으로 떨어지는 금강폭포 은류폭포 내원암을 다녀와서 편안한 길로 잠시 오르면 한계암과 천황산 재약산 오르는 등산로 입구 안내도이다 계곡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