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경상남도

천성산 원효봉 요즘 꽃구경 다니느라 산행은 하지 못하였는데 어제 종일 비가내려 오늘은 상쾌한 아침이었지만 해무가 가득한 날이었고 산바람이 쐬고 싶어졌다 가장 편하게 갈수 있는 곳. 천성산 원효봉으로 갔다 철쭉이 피었을 거라고 생각 했는데 철쭉꽃은 다 지고 없었으며 그 대신 연달래가 피크를 누리고 있었다 연분홍색 꽃이 군데군데 피어 있으니 화사하고 맘까지 설레게 하네 ^^ 싱그러운 초록의 나무들도 촉촉한 땅에도 다양하게 핀 야생화들도 모두가 행복을 주는 사랑스런 자연속에서의 만남이었고, 그것이 힐링이었다. 어제 비온 관계로 해무가 가득한 날이었다 연달래꽃이 이렇게 피어 있으니 어찌나 이쁘던지 ... 초록과 연분홍과의 만남. ^^ 금난초 병꽃 천성산에는 병꽃나무가 유난히 많다 걸어가는 내내 병꽃을 보았다 층층나무꽃 천남성.. 더보기
천성산 상리천계곡 야생화 출사 천성산 상리천 야생화 담으러 다녀오다 2023.3.20. 잔잔하게 핀 야생화의 여린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보았고 분홍빛으로 물들인 진달래 꽃이 천성산을 알록달록하게 수 놓았고 생강나무꽃도 피어 눈길을 주었다. 꼬리까치밥나무꽃, 얼레지, 현호색, 큰괭이밥, 애기괭이눈, 개별꽃, 남산제비꽃, 꿩에바람꽃, 목련꽃, 개나리꽃, 양지꽃, 상리천에서 만난 꽃들 .... 내원사 산문 주차장에 주차하고 노전암 성불암으로 가는길 아직은 봄이라고 하기엔 나뭇가지가 삭막하다 새싹이 돋지 않았어 진달래꽃이 피어 바위 주위를 붉게 물들였고 진달래꽃이 피어 봄이 왔어요. ^^ 가뭄인가 ? 계곡에 물이 조금밖에 없어 어제 밤부터 오늘 비가 많이 내렸다. 지금은 많은 물이 시원하게 내려가지 않을까 ? ^^ 버들강아지 노랗게 피었다 소.. 더보기
천성산 원효봉 입산금지 해제 오늘 날씨 정말 좋았다 눈이 시리도록 맑은 날에 바람까지 불지 않는다 천성산 원효봉 입산금지 였는데 2023년 2월부터 해제 되었다는 소식 들었지만 춥기도 하고 갈 시간도 없었고, 미루다가 오늘 가게 되었다 천성산 원효봉은 너무 조용하다 어쩌다 한 두명 마주칠 뿐 우리 둘 뿐이었다 원효암 주차장에서 천성산 원효봉 부터 오르고 천성산2봉 가는 능선을 잠시 들렸다가 둘레길 따라 원효암으로 갔다 오랜만에 오른 천성산 원효봉 산상에서의 행복을 누리고 즐거움 가득안고 돌아왔다. ^^ "입산금지"여서 2년동안 올수 없었는데 이렇게 오게되니 감개무량하다. ㅋ 길 가운데 철조망 쳐져 있던것도 걷어내고 ~~~ 겨울나무 옷을 벗었지만 조금만 기다리면 연두색 예쁜 옷으로 갈아 입을 것이다. ^^ 원효봉 으로 가는 길 이정표.. 더보기
백련암 주위 단풍이 절정을 맞아 환상적이리 만큼 아름다웠다 통도사 암자순례 마지막 백련암 가는길은 옥련암에서 이어지는 옛길따라 걸어 올라 가는데 단풍이 절정을 맞이하여 환상적이었다. 이렇게 아름다워도 되나 싶을 정도로 감성 폭팔이다. 차타고 왔다면 이렇게 아름답게 물든 단풍숲을 보지 못하였겠지만 걸어서 암자 순례길에 오르다 보니 행복가득 즐거움가득 감성폭팔 운치있는 길을 걸으며 자연과 함께 동화되어 눈맞춤 할수있어 너무 좋고 걸어가니 건강해지고 이보다 더 좋을수는 없다. ^^ 11월11일 담은사진. 백련암 방문후 걸어가면서 ........자동차 다니는 길이다. 설명없이 사진으로 감상해 보시길요. ^^ 내 인생의 행운의 열쇠 부정적인 말과 행동을 하는 사람과 긍정으로 밝은 미소를 지으며 생활하는 사람 당신 같으면 어느 쪽과 차를 마시고 대화하고 만나고 싶겠는가 가.. 더보기
시례호박소 오천평바위 계곡엔 "만산홍엽"이다 가을산은 만산홍엽이라고 했던가 ! 울긋불긋 빨갛고 노랗고 아주 곱고 예쁘게 물들었다 천황산 운문산 가지산과 시례호박소 오천평 반석 계곡엔 단풍이 곱게 물들어 너무 아름다웠다 해마다 가을이면 이곳을 다녀오곤 하는데, 올해는 시기를 적절하게 잘 맞추어 간것같다 작년에는 늦어서 낙엽되어 떨어지고 어쩌다 남은 단풍을 보고 왔지만 ...... 오늘은 곱게 물든 단풍이 있어 만족한 하루였다. 아름답게 물든 단풍을 보는 내 마음이 행복 가득이었다 시례호박소 경상남도 밀양시 산내면 얼음골로 334-1 밀양시내에서 약 32km 떨어진 산내면 남명리 시례마을에 재약산(천황산)에서 뻗어 내린 얼음골이 있으며 여기서 3km쯤에 가지산의 한 물줄기인 호박소 계곡이 나타난다. 수십만년 동안 계곡물에 씻긴 백옥 같은 화강석 위로 .. 더보기
구름이 아름다운 천성산에서 우물과 마음의 깊이 보이지 않는 우물이 깊은지 얕은지는 돌멩이 하나를 던져보면 알게 됩니다. 돌이 물에 닿는데 걸리는 시간과 그때 들리는 소리를 통해서 우물의 깊이와 양을 알 수 있는 것입니다. 내 마음이 깊은지 얕은지는 다른 사람이 던지는 한 마디 말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내 마음이 깊으면 ... 그 말이 들어 오는데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그리고 깊은 울림과 여운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말 한 마디에 흔들리고 흥분한다면 내 마음이 아직도 얕기 때문입니다 마음이 깊고 풍성하면 좋습니다. 이런 마음의 우물가에는 사람들이 모여 들어 갈증을 해소 하며 새로운 기운을 얻습니다. 비난이나 경멸의 말 던짐에 내 우물은 어떻게 반응을 보일까요? 내 마음의 우믈은 얼마만큼 깊고 넓을까요? 영축산 마루금 위로 구름이 .. 더보기
천성산에서 가을 을 만나고 왔다 참으로 오랜만에 산으로 갔다 산은 늘 그리움으로 남아있는 곳 한창 산행할 때 8시간씩 걷기도 했었다 한라산 백록담 다녀올땐 11시간 까지도 걸었었다 설악산 대청봉도 다녀왔고 지리산 천왕봉도 다녀왔고 백두산도 다녀왔다 속리산 문장대 영남알프스 일천미터 넘는 9개 산 정상을 다 다녀왔고 가지산,운문산,천황산,제약산,문복산,영축산, 신불산,간월산, 고헌산 9개 산을 이어주는 산과 봉들 ... 다 나열 할 수는 없지만 생각해 보면 40대후반부터 50대를 산행하며 활동적으로 살았던것 같다 지금도 산만보면 가고싶다는 생각이 가슴 저 밑바닥 부터 치고 올라온다 세월이 무상하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천성산도 예전에는 여러 코스를 코스마다 다 등산을 하여 정상에 올랐었다 산 이름만 대도 눈에 선하게 펼쳐지는데 ..... 더보기
천성산2봉 가는길에 억새가 피었다 명절이면 늘 바쁜 하이얀이다 장을봐서 음식을 하고 차례를 지내고 시동생네 식구 오고 우리 아이들 오고 그러다 보면 추석날까지는 바쁘게 보내야 한다 어제 모두들 다녀갔고, 오늘은 추석 다음날이라서 한가한 날이다 산바람을 쐬어야 할것 같아 천성산으로 내달렸다 하늘엔 구름이 가득하고, 바람은 살랑살랑 시원하다 천성산 원효암 주차장엔 차들로 가득하다 평일날 우리가 오면 거의 몇대 정도 있고 텅텅 비어있던 주차장이 오늘은 가득이다 추석연휴 산바람 쐬러 온 모양이다 원효봉은 아직 개방이 안되어 출입금지 되어있어 옆으로 돌아 천성2봉으로 간다 오후에 출발 하였더니 정상까지는 갈수 없었고, 중간 능선에 앉아 쉬어가며 풍경을 감상하고 빽코스로 되돌아 왔다 천성산엔 가을색으로 변하고 있었다. 억새도 피었고 녹색이 갈색으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