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대

일출을 가장 먼저 볼수 있는 간절곶 간절곶이 정말 많이 좋아졌다 처음갔으때 소망우체통과 모자상 간절곶 표지석 그리고 등대만 있었는데 지금 와서보니 공원화 되어 주위에 잔디밭도 넓게 조성이 되어있고 빛과 바람의 정원도 풍차와 함께 그 옆으로 드라마세트장이 있었지만 너무 흉물스러웠다 녹이슬어 누렇게 되어 있어서 ... 철거를 하던가 아님 리모델링해서 레스토랑, 카페로 사용하던가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바다를 끼고 가는 해안로 산책길도 좋았고 많이 좋아져서 힐링하고 왔다. ^^ 간절곶 해가 떠야 한반도에 아침이 온다 가장 먼저 해 뜨는 곳. 올해 2023 계묘년 검은토끼 해라고 한다. 카리브 레스토랑 오늘 하이얀 생일이라서 이곳에 식사하러 왔는데 ...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쉬는 날이었다 6년전 이곳에서 돈까스를 먹었던적 있다 분위기 좋고 .. 더보기
기장 문동방파제 맛집 블로그에서 일광 "난달 국수전문점" 을 보았다 기장 해안가로 쭉 가다보면 방파제가 아주 많다 비슷비슷해서 거기가 거기 같아서 헷갈린다. ^^ 나는 일광에 있다고 하는 말에 일광 방파제로 갔지만 난달 국수집은 어딜봐도 없었다 매암님 폰으로 검색해 보더니 이곳이 아니라 문동방파제라고 하네. ㅋㅋ 고리원전 가까이 있었다 동부산 바닷가를 수도없이 다녀봤지만 문동방파제는 처음이었다 국수 먹겠다고 나왔다가 이곳 저곳 차도 마시고 그렇게 하면서 하나하나 알아가는거 아닐까 싶다. ^^ 일광방파제 있던 조형물 이곳은 우리가 자주 가는곳이다 장어구이 먹으러도 가고 그냥 나들이 삼아 가기도 하고 일광해수욕장에 있는 "투썸플레이스" 차 마시러 자주 간다 일광 방파제 빨간색 등대 방파제 넘어로 가면 유리공장이었던 곳인데 .. 더보기
칠암야구등대 칠암 갔다가 야구등대까지 걸어서 다녀왔는데 예전에 야구공 안에 부산출신 최동원 야구선수 사진이 붙어 있었는데 오랜만에 갔더니 깨끗하게 지워져 있다 이 세상에 없는사람 사진 붙혀놓기가 좀 그랬나보다 뭔지 모르지만 아쉽고 섭섭하고 ....ㅋ 허전하고 그랬다 바다를 보면 속이 시원해지는 건 어쩔수 없나보다 기분 좋아지고 잔잔한 물결의 바다가 포근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힐링하고 온 날이었다. 야구공과 방망이, 글러브, 방파제 끝에 서 있는것 보면 느낌있어 좋다 야구 각 9명, 지명타자가 있는 경우 10명으로 구성된 양 팀이 각각 9회에 걸친 공수로 승부를 가리는 경기. 공격 팀에서 3명의 타자가 아웃되면 수비 팀이 공격기회를 갖는다. 투수가 던지는 공을 타자가 쳐서 진루하여 홈베이스로 돌아오면 득점으로 인정하는 .. 더보기
방어진 슬도를 다녀오다 슬도(瑟島)는 파도가 바위에 부딪힐 때 나는 소리가 거문고 연주처럼 들린다고 하여 이름 붙여졌으며, 오랜 세월 조개가 뚫어놓은 자그마한 구멍으로 섬 전체가 뒤덮여 일명 곰보섬이라고도 불린다. 슬도를 많이 들어봐서 알고는 있었지만 대왕암에서 해안길따라 이어져 있다는 걸 몰랐었다. 대왕암에서 걸어서 다녀와도 될만큼 가깝게 있었다. 승용차로 가자고 했더니 네비아가씨가 3분 걸린다고 하네. ㅋㅋㅋ 매암님과 둘이서 웃었다. 방어진항에서 슬도교를 건너면서 슬도는 아름다운 섬이라는걸 알게 된다. 등대도 양쪽으로 서 있었고, 슬도를 나와 성끝마을 트래킹도 하였다. 성끝마을 포스팅은 다음에 따로 할려고 함. 방어진항 주차장도 넓고 무료였다 방파제길을 걸어서 가면 마주 보이는 등대 사이로 배가 넘나드는 길이 있고 방어진항.. 더보기
일광 이천리 바다풍경 추석 연휴동안 전형적인 가을 날씨를 보이고 있어 나들이 여행하기 좋았을 터 우리는 연휴동안 추석날 차례 지내고 집안어른 상 당하여 장례치르느라 짬이나지 않았었다 그동안 쌓였던 답답한 마음을 풀어 버리고싶어 동해선 기차타고 일광역에 내렸다 앞으로 펼쳐지는 바다를 바라보.. 더보기
아름다운 드림성당이 있는곳 기장군 죽성리에서 기장읍 죽성리 두호 마을 앞바다를 지나던 조운선이 갑작스런 풍랑을 만나 침몰하였는데, 이곳의 어촌 주민들이 잠수를 하여 난파선의 볏섬을 건져 먹었다. 관아에서 그 주민들을 잡아들여 가혹하게 문초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조정에서 사건의 전모를 파악하기 위해 이도재를 어사로 파.. 더보기
교사33년 정년퇴임 축하식사 해미정 2018년 2월 9일 교사33년의 정년퇴임식을 마치고 온 매암님 ! 꽃다발과 공로패 ! 그 심정 어떠한지 내가 알수 없지만, 짐작만 할 뿐이다 시원섭섭 ~ ~ 내 기분도 착찹하고 ~ "그동안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 가족이라는 무거운 짐을 어께에 메고 힘들어도 참아야만 했던 지난 33년의 세월 ~ 이.. 더보기
기장군 장안읍 월내리 지난 한주는 굉장히 추운 한파가 지나갔다 부산도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날씨가 꽁꽁 얼어붙게 만들었고 꼼짝없이 집에만 있다가 오늘은 날씨가 풀린듯하여 나들이를 다녀왔다 어촌마을의 월내리 항구의 방파제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까지 정겹게 느껴진다 등대가 있는 곳 월내 마을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