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선화

오륙도공원 수선화 가로수 벗꽃이 활짝 피어 화사함을 선사해 주고 있는데 날씨라도 화창했으면 얼마나 좋으련만 흐린날이었다 오륙도 수선화가 생각났다 지금쯤 예쁘게 피었을텐데 ... 가보기로 하고 길을 나선다 역시나 수선화는 예쁘게 피어 있었다 화알~짝 ... ^^ 오륙도공원 수선화 유채꽃 향기 좋고 ! ^^ 가로수 벗꽃이 활짝 피었다 그런데 비가내린다 오륙도 스카이워크 오륙도 선착장 주차장에 주차하고 베스트 포토 존이라고 하여 인증샷 ^^ 올라가면서 담은 오륙도 스카이워크로 왔다 사스레피나무 꽃 복사꽃 곱고 예쁘게 피었다 유채꽃 향기 맡으며 기분 좋아지고 부산광역시 기념물 제22호이다. 부산만의 승두말에서 남동쪽으로 약 600m 지점에 있으며, 총면적은 0.019㎢이다. 승두말에서부터 우삭도(방패섬:높이 32m)·수리섬(32.. 더보기
천성산 내원사 천성산 상리천 야생화를 담고 내려와 내원사로 갔다 오후 3시쯤 조용한 산사에 적막 만이 흐른다 우리는 종무소 들러 공양미를 받아들고 법당으로 들어갔다 내원사는 비구니 사찰이다 법당안이 어찌나 깨끗하고 정갈하던지 바닥이 거울처럼 반들반들 하다 부처님께 삼배를 올리고 간절한 소원도 이야기 한다 모두에게 평화가 깃들기를 ..... 오늘은 이곳까지 차타고 올라와 주차하고 들어간다 수선화가 먼저 반겨주고 매화꽃도 이제야 피었네. 이곳이 사진 찍으면 예쁘게 나오는 곳이다 예쁜 '시클라멘트' 꽃이 화분에 심어져 있어 우릴 반긴다 예뻐서 한번더 사랑스러워서 한번 더 ㅋㅋㅋㅋ ^^ 매화꽃이 산속이라 기온이 낮아 이제야 피었나 보다 목련꽃이 멀리서 반겨주고 벽화 홍매화도 피었다 목련꽃 화사합니다 가랑코에 쉬어가라고 벤취를.. 더보기
화명수목원->금성동마을 트래킹 봄이 오는가 싶더니 깜짝 추위가 와서 어제, 오늘은 겨울 날씨처럼 추웠지만 오늘은 화명수목원으로 나들이를 다녀왔다 봄꽃들이 피어 화사 하면서 나뭇가지에는 새싹이 돋아 연두색인 나무도 있었다 봄을 만나려면 수목원으로 가면 가장 먼저 봄을 만날수 있을것 같다 다양하게 핀 꽃들과 수목원의 봄소식 전하면서 산으로 올라 트래킹 하였다 화명수목원 주차장 - 수목원 - 학생수련원 - 금성동마을 - 서문 - 화명수목원 주차장. 수목원 마스코트 "수피아"가 수선화 꽃속에 앉아있다 동강할미꽃 솜털이 보송보송 봉우리도 예뻐 ! 온실 식물원 영춘화가 활짝 피었다 은방울 꽃 새싹인것 같은데 ...? 생강나무꽃 연못 주위로 버드나무 새싹과 생강나무 꽃이 피었다 노랗게 새싹이 돋아나고, 생강나무꽃도 노랗고, 산수유꽃도 노랗고 .... 더보기
수선화 복수초 홍매화 를 담다 수선화에게 - 정호승 -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검은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고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다 산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 퍼진다 벌써 수선화가 피었으리라고 생각 못했다 따뜻한 양지 바른곳에 수선화가 피어 있었다 장독대 앞에 돌담아래 화단에 곱게 피어 있었다 나무 아래 소복히 피어 있었다 노란색으로 그렇게 햇살 받으며 피어 있었다. 복수초 이른 봄 눈 속에서도 피는 꽃 중 하나가 복수초다. .. 더보기
수선화 배현(配玄)·수선창(水仙菖)·겹첩수선·제주수선·설중화(雪中花)라고도 하며 줄여서 수선이라고도 한다. 씨를 맺지 못해 비늘줄기가 분열하여 번식한다. 비늘줄기는 넓은 달걀꼴이고 검은 갈색의 껍질에 싸여 있다. 비늘줄기 속에는 여러 개의 비늘 조각이 겹겹으로 중심부를 둘러싸고 있다. 꽃을 수선화라 하는데 흰 꽃덮이가 노란 덧꽃부리를 받치고 있는 모습이 마치 은 쟁반 위에 놓인 황금 잔 같다 하여 금잔은대(金盞銀臺)라는 별명이 붙었다. 수선(水仙)이란 중국명이며 하늘에 있는 신선을 천선(天仙), 땅에 있는 신선을 지선(地仙), 물에 있는 신선을 수선(水仙)이라 하여 이 꽃을 수선에 비유하였다. 관상용·약용으로 이용된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여 사용한다. 외상에는 짓이겨 붙이거나 생즙을 내어 바른다. 주로 .. 더보기
지리산 치즈랜드 수선화 지리산 치즈랜드는 초원목장이라는 이름으로 1979년 젖소 두마리로 착유를 시작하여 현재까지 매일 신선한 원유를 생산하고 있고. 30여년을 원유 생산만 하던 초원목장이 많은 사람들에게 우유와 낙동업을 알리기 위해서 2012년 지리산치즈랜드라는 이름으로 체험목장을 건립하였다고 한다. 지리산치즈랜드에서는 치즈를 직접 만들고 더 나아가 동물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체험의 장을 제공하고 있으며, 도시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추억을 만들어 드리고 있답니다. 전라남도 구례군 신동면 산업로. 방목장 원유, 요거트, 치즈, 목장체험서비스, 판매. 구례 산동면 산수유마을에서 1박하고 어딜 가볼까? 검색을 하다보니 "지리산치즈랜드" 수선화꽃이 핀 사진이 올라와 있어 알아보니 지리산호수공원과 붙어있고 산동면 산수유마을 인근에.. 더보기
오륙도공원 유채꽃 수선화꽃 활짝 피었다 흐린날은 꽃사진 찍기가 좀 그래서 날씨 좋은날은 무조건 나가려고 하는 편이다 오늘은 날씨가 어찌나 맑고 좋은지, 오륙도 수선화가 피었을것 같아 다녀왔는데, 유채꽃까지 활짝피어 바다와 함께 너무 예뻤다 사진 찍으려고 온 사람들 많았어. 우리는 오륙도~동생말까지 트래킹도 하고 그러려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다녀왔다 바다색도 곱고 부산이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구나! 감동하면서 기분 좋게 트래킹을 마쳤다. 오륙도 스카이워크 가는길에도 유채꽃이 활짝피어 어찌나 예쁘던지... 기분 좋아지는 길이었다 노랗게 핀 유채꽃이 향기도 좋아~ ^^ 벌 날아들고 .... ^^ 예쁘니까 인생샷도 남겨야지 ~ ^^ 공원으로 올라왔다. 여기도 유채꽃이 조금 있었는데, 활짝 피어 사진찍기 좋았어. 오늘 수선화 보러왔는데 수선화꽃이 엉성하.. 더보기
오륙도공원 수선화 이기대 갈맷길 걷다 이제는 벗꽃까지 활짝 피었다 봄이 무르익었어. ㅋㅋ 벗꽃 필때면 꽃샘추위가 찾아온다 시샘하기 위해서 ~~~ 오늘 아침도 쌀쌀하지만 그래도 봄이니까 맑은 햇살에 쌀쌀함은 눈녹듯 사라지고 벗꽃과 수선화의 아름다움. 예쁨만 남아 뭇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정말 좋은 날이었어. 오륙도 공원 수선화 보러 갔다가 이기대 갈맷길 걸어보고 동생말까지 갈수도 있었지만 차를 픽업해야하는 관계로 맛뵈기로 조금만 가다가 되돌아 왔다 다음엔 대중교통 이용해서 오륙도~동생말까지 걸어 보려고 한다 오늘의 운동량은 이만하면 오케이 ~~ ^^ 집을 나서는데 아파트 가로수 벗꽃이 이렇게 활짝 피어있어 담아 보았다 맑은 하늘색이 정말 이쁘네 ~~~ 벗꽃과 함께. 오륙도 가기위해 광안대교를 지나간다. 광안대교 주탑 오륙도 주차장 절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