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4,5월에 피는꽃

(335)
동백. 붉은 동백은 언제봐도 색이 곱다. 잔디위에 통채로 떨어진 꽃 송이를 보면 더 없이 아름다움을 느끼게 한다. 떨어진 꽃송이도 파랗게 올라온 머귀 잎사귀와 함께 아름답다. 햇살 받은 동백꽃 송이가 꽃샘추위에 떨고 있다. 묵은 잔디위에 떨어진 동백꽃 송이는 마지막 모습도 아름답게 보..
명자나무 꽃 명자나무 꽃 (흰색) 매화도 예쁘지만 매화 못지 않게 예쁜 명자나무 꽃이다. 붉은색, 분홍색, 흰색. 주로 화단 울타리에서 많이 볼수가 있고. 여기 올린 흰색 명자나무 꽃은 해림사 연못가에 너무도 소담스럽게 피어있어 순간적으로 반해 버렸다. ^^*
복숭아 꽃 봉우리. 금방이라도 터질듯 한 붉은색의 꽃 봉우리가 너무도 봉실봉실 모여있는 모습에 혼을 빼앗길 정도로 귀엽고 앙증맞다. 해림사 연못가에서....
벗꽃. 오늘은 쌀쌀한 겨울 날씨입니다. 꽃샘추위가 매섭습니다. 그래도 화사하게 피어있는 벗꽃이 봄을 알려줍니다. 꽃 잔치가 열렸습니다. ^^*
백매화 백매화. (범어사에서...) 햇살 받은 백 매화는 파란 하늘과 함께 눈이 부시도록 아름 다웠다.
홍매화 홍매화. (하이얀) 꽃샘바람이 홍매화의 아름다움을 시샘이라도 하는듯 매섭게 휘몰아 친다. 어제는 하루종일 봄비가 많이 내려서 가뭄이 해소 되었다는 뉴스를 접하였다. 아침에는 온세상이 맑고 깨끗한 모습으로 멀리있는 금정산도, 장산도 모두가 바로 앞에서 펼쳐지듯 가까이 보인다...
목련 꽃망울 * 목련 꽃망울 * 꽃 망울을 감싸고 있는 껍질이 모피처럼 부드럽고 따뜻해 보인다. 따뜻한 껍질이 감싸주어 추운 겨울도 이겨내고 순수함을 간직한 아름다움으로 잎 보다 먼저 꽃망울 터트리나 보다. * 목련꽃 * 시 : 헤암 손정민. 꽃을 먼저 피우는 목련은 잎사귀 한 점 없는 나뭇가지에 아..
산수유 꽃. 산수유 꽃 봄비가 내리더니 아파트 화단 언덕에 노~란 산수유 꽃이 활짝피었다 2월의 차가운 바람을 고스란이 견디며 햇살 받고 있는 모습이 따뜻한 나의 마음을 자극하여 안스러움을 갖게 한다. 두꺼운 껍질을 벗기고 알알이 맺혀있던 꽃망울이 터지고 말았다. 거기에 산수유 나무가 있..
월영매화 . 2009, 2, 15. 일요일 오전 봄비가 내린후의 날씨가 맑고 깨끗한 아침이다 12시쯤 장산 체육공원에 다녀오면서 봄을 알리는 꽃을 볼수 잇다면 찍으려고 카메라를 챙겨간다. 체육공원까지 갔다 내려 올때까지 꽃 구경도 못하고 내려오는데... 갈라지는 길이 있어 늘~ 지날때마다 저기 예쁜 오솔..
명자나무 꽃 ! 붉은 선홍색을 띄고 있는 "명자나무 꽃" 어찌하여 이리도 색이 곱고 화려할까 홍매화 처럼 착각을 일으킬 정도의 닮은 모습이 예쁘고 아름답다. 화려한 색과 예쁜 꽃에 비하여 이름은 ^*^ 촌스럽기까지 한 명자나무 꽃 ! 달맞이 언덕에 올라 해월정에 가면 주위에 빙~둘러 심어져, 정원수로..
동백꽃 ^*^ 아파트 화단에서~~~ 동백꽃은 12월 한겨울에도 피어있는걸 보았는데... 오늘이 3월 28일, 지금도 요렇게 예쁘게 피어있으니 4월까지 피어있다고 보면 5개월 정도...참으로 오래도록 우리곁에 머물러 있는것 같다. 요즘 피는 동백꽃은 따뜻한 봄 햇살과 함께, 내리는 생명수! 봄비를 맞으니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