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도사

서운암 '도자 팔만대장경전'에서 영축산을 바라보며 * 비워 내는 연습 * 많이 담는다고 해서 마음이 넉넉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아무리 담고 채운다고 해도 넓은 마음이 한없이 풍족해지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비워 내는 것이 담아두는 것보다 편할 때가 있습니다. 봄의 파릇함을 담아 두고 싶다고 해서 여름이 오지 않는 것도 아니며, 가을의 낭만을 한없이 즐기고 싶다 해서 가슴 시린 겨울이 오지 않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오는 대로 담아 두지 말고 흘려 보내면 됩니다. 사랑만을 담아 두고 싶다고 해서 이별의 슬픔을 피할 수 있는 것도 아니며, 눈물의 기억을 지울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물 흘러가는 대로 그저 바람이 부는 대로 담아 두지 말고 고이 보내 주십시요. - 나에게 고맙다 중 - 팔만대장경전 오르면서 '아름다운 소나무' 동백 팔만대장경전 오르는 .. 더보기
매화꽃 마중갔던 통도사 그리고 암자 자장매 피었을까? 지난겨울이 춥지않았고 따뜻한 겨울이었다 당연히 활짝 피어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너무 썰렁한 자장매화 나무. 옆에 홍매화도 가지 자르기를 뭉덩뭉덩 잘라서 잔가지가 없어 그러다 보니 꽃도 없지만 사진찍을 포인트가 없어서 ...... 암자둘러보기 항상 가는 서운암. .. 더보기
통도사 암자 순례길 요즘에는 단풍이 화려하게 물든 시기도 아니고 그렇다고 푸르름이 가득한 것도 아니고 중간쯤 ...... 퇴색되어가는 길목 산뜻함을 잃어가는 우중충함이라고 해야하나 ~ 그런 시기에 다녀온 통도사 암자순례 나들이길. 산문주차장 - 무풍한송로길 - 통도사 - 취운암 - 서운암 -옥련암 - 백운암 - 사명암 - 통도사 저녁예불 법고고소리듣고 - 무풍한송로 라이트업 보면서 - 산문주차장. 걸어서 암자순례를 하였다 통도사 라이트업 축제라고 하여 암자순례 마치고 어두워지면 보려고 왔다. 통도사 산문 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어서 무풍한송로길을 걸어 들어가면서 국화의 계절 가을이다. 주차장 한켠에 양산 농산특산물 판매대가 설치 되어있고 오후에 갔더니 배고파 밥부터 먹기로하고 주차장 옆 식당으로 들어가 산채비빔밥으로 먹는다. .. 더보기
통도사 석가탄신일 落火시연 燈축제 2019년 5월 12일 석가탄신일을 맞이하여 경주 모임이 있었다 점심먹고 차마시고 동궁원 다녀와 헤어지면서 우리는 불국사 를 갔었고 통도사도 들렀다 이틀전 통도사 갔더니 박물관 앞 계곡에 아홉마리의 용이 거슬러올라가는 듯하게 등을 세워놓은걸 보고 점등식에 참석해야겠다 라고 매.. 더보기
석가탄신일을 앞둔 통도사 일요일이 사월초파일 석가탄신일 이다 그런데 모임이 있어 못갈것 같아 미리 다녀왔네 준비가 한창이었다 어수선한 느낌이었지만 등 달고 완성하고나면 환희스러움이 가득하겠지. 미리 다녀온 통도사 ! 구룡지를 감싸고 있는 용 밤에 불 들어왔을 때 봐야 진가를 발휘 하는데 ... 초파일 .. 더보기
통도사 부터 자장암 가는길 걷고 싶었다 통도사 들어가는 솔숲길을 입구 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었다 소나무 향을 맏으며 옆에 흐르는 계곡물 소리 들으며 가을을 알리는 단풍 절정은 아니었고 영축산 정상에서 7부능선까지 내려오고 있었다 억새도 피어있고 국화도 피어있고 잔디가 누렇게 염록소 빠진 갈색이 운치.. 더보기
작약 작약은 흰색이나 빨간색 또는 여러 가지 혼합된 색의 꽃은 5~6월에 원줄기 끝에서 1개가 핀다. 중국이 원산지로 관상용이나 약초로 재배된다. 토양이 깊고 배수가 잘 되며 약간 그늘진 곳에서 잘 자란다. 적작약의 한 변종으로 재배한다. 키는 50~80㎝이고 뿌리는 방추형이다. 뿌리에서 나는.. 더보기
통도사 자장매 암자 둘러보기 통도사 자장매는 380년 된 매화나무다. 자장율사 이름을 따 자장매라고 지었다고 한다. 가장 먼저 봄소식을 알리는 자장매지만 지난 겨울이 너무 추워서 일까. 핀것보다 봉우리가 더 많아 아쉬움이 남는다. 오늘 다녀왔는데 만개하지 않았고, 20%정도 밖에 피지않아 다음에 다시 한번 더 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