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7,8월에 피는꽃

수목원에서 6월에 피는꽃

관상 (觀相)

 

사람은 누구나 좋은 얼굴을 가지기를 원한다

관상을 잘 믿지 않는 사람도 누가 "당신 관상이 좋다."고 하면 금세 입이 헤벌레 벌어진다.  ^^

 

백법 김구 선생이 젊었을 때의 일이다

김구는 열심히 공부해서 과거시험에 응시했지만 번번히 낙방했다

당시엔 인맥과 재물이 없으면 출세 할수 없는 시절이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밥벌이라도 하려면 관상이라도 배워 보라고 권했다.

김구는 '마의상서'라는 관상책을 구해 독학했다

 

 

 

 

어느 정도 실력을 연마한 그는 거울을 갖다 놓고 자신의 관상을 보았다.

가난과 살인, 풍파, 불안, 비명횡사 할 액운이 다 끼어 있었다

최악의 관상이었다.

 

 

 

 

펜스테몬

 

 

 

 

 

"내관상이 이 모양인데 누구의 관상을 본단 말인가! "

때마침 탄식하던 김구의 눈에 책의 마지막 구절이 들어왔다.

 

 

 

 

'얼굴 잘생긴 관상은 몸이 튼튼한 신상만 못하고, 

몸이 좋은 신상은 마음씨 좋은 심상만 못하다.'

 

 

 

 

얼굴보다 마음가짐이 제일 종요하다는 얘기였다.

"옳거니!"

김구는 무릎을 쳤다

용기를 얻은 그는 책을 덮고 어떻게 하면 좋은 심상을 만들지를 생각했다.

 

 

 

그는 기울어져가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기로 마음먹었다

훗날 상해임시 정부를 이끄는 민족 지도자가 되었다.

 

 

 

 

이 책을 쓴 마의선인이 길을 걷다가 나무하러 가는 머슴을 만났다

그의 관상을 보니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었다.

 

 

 

 

마의선인은 머슴에게

"얼마 안가서 죽을 운명이니 너무 무리하게 일하지 말게"라고 일렀다.

 

 

 

 

그 말을 들은 머슴은 하늘을 바라보며 탄식했다.

그 때 나무 껍질이 계곡물에 떠내려 왔다.

 

 

 

 

머슴은 나무껍질 위에서 개미떼들이 물에 빠지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 것을 보고는 

측은한 생각에 나무껍질을 건져 개미들을 살려 주었다.

 

 

 

 

며칠 후 마의선인은 그 머슴을 다시 만나게 되었다

놀랍게도 그의 얼굴에 서려 있던 죽음의 그림자가 사라지고, 부귀영화를 누릴 관상으로 변해 있었다.

 

 

 

 

작은 선행이 그의 관상과 운명까지 바꾼 것이다.

머슴에게서 개미 이야기를 들은 마의선인은 크게 깨닫고는 마의상서에 글을 남겼다.

 

 

 

 

김구가 읽은 마지막 장의 심상이 그 대목이다.

 

 

 

 

 

산당귀

 

 

 

 

 

사람들은 턱을 깍고 새 눈썹을 만드는 성형으로 자기 얼굴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사람의 진면목은 마음에서 나온다.

 

 

 

 

디기탈리스

 

 

 

 

 

남에게 호감을 주는 얼굴을 가지려면 마음을 곱게 써야 한다.

심성이 착하고 남을 돕고 배려하면 얼굴이 부드럽게 변하기 때문이다.

 

 

 

 

중국 당나라에 배도라는 사람이 있었다.

길에서 유명한 관상가를 만난 그는 자기 관상을 한 번 봐달라고 청했다.

 

 

 

 

관상가가 난처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말하기 민망스럽지만 당신은 빌어 먹을 상이오."

 

 

 

 

관상가의 말을 들은 배도는

타고난 운명을 어쩔 수 없다면 남에게 좋은 일이라도 하고 죽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선행을 베풀었다.

 

 

 

 

세월이 한참 지나 배도는 길에서 그 관상가를 다시 만났다.

관상가는 배도를 찬찬히 살피더니 깜짝 놀라 말했다.

 

 

 

 

"정말 놀라운 일이오. 당신의 상이 바뀌었소.

당신은 이제 정승이 될 상이오."

실제로 배도는 훗날 벼슬길에 올라 정승이 되었다.

 

 

 

사람의 관상을 보는것보다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이 낫고,

사람의 말을 듣는것보다 사람의 행동을 살펴보는 것이 낫고,

사람의 행동을 살펴보는 것보다 사람의 마음을 헤아려 보는 것이 낫다.

 

 

 

얼굴보다 말을 , 말보다 행동을, 행동보다는 마음을 보라는 당부이다.

좋은 마음이 좋은 얼굴을 만든다

반면 좋은 얼굴을 가지고 있더라도 나쁜 마음을 먹으면 사악한 인상으로 바뀔 것이다.

 

운명이 바뀐다. - 좋은글 중에서 -

 

 

 

패랭이꽃과 메리골드 꽃밭에서

 

 

 

 

 

마가렛

잔잔한 하얀꽃이 소복소복 피어있는것 보면 너무 소담스러워

내가 좋아하는 꽃.  ^^

 

 

 

 

예뻐서 사랑스러워 ~ !  ^^

 

 

 

 

 

예쁘면 찍고 또 찍고 ...ㅎㅎ

 

 

 

 

 

 

 

 

 

 

 

 

 

 

 

 

 

페튜니아

 

 

 

 

 

개회나무꽃 (물푸레나무과)

 

 

 

 

 

 

 

 

 

 

 

마삭줄나무 꽃

꽃향기가 이렇게 좋은 줄 예전엔 미쳐 몰랐었네.

향기가 너무 좋았어.

 

 

 

향기가 좋아서 찍고 또 찍고 ...ㅎㅎ

 

 

 

 

 

 

 

 

 

 

 

 

 

 

 

 

 

 

 

 

 

 

 

원추리 (포가튼드립스)   백합과

 

 

 

 

 

벌써 원추리꽃이 피었는데 

참 이쁘다.  ㅎ

 

 

 

 

아담하니 키작은 원추리 꽃이었다

 

 

 

 

 

원추리꽃이 이뻐서 찍고 또 찍고 ....ㅎ

 

 

 

 

 

너무 맑고 싱싱하게 핀 원추리꽃

예쁘다 ~~ ^^

 

 

 

 

 

 

 

 

 

 

 

 

여름으로 들어선 유월이다

유월에 피는 원추리꽃 줄줄이 피어나겠지

백합 나리꽃 등등등 .... 비슷한 꽃들이 때 맞춰 피어난다

산에서 피는 야생화는 더 귀하게 여겨진다

산행하다 만나는 꽃은 사막에 오아시스를 만나듯 반갑고 기운이 절로 나는 힘을 준다

힐링이지 뭐 ~~  ^^ 

'6,7,8월에 피는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라늄 만데빌라  (16) 2024.06.09
클레마티스 (큰 으아리꽃)  (19) 2024.06.08
온실식물원에 핀 꽃  (21) 2024.06.04
수국꽃이 피었다  (19) 2024.06.03
남개연 어리연 수련  (11) 2024.06.03